광고
생활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문화
2019 한․중 국제합창제 개최 8. 24(토)~25(일), 중국 참가자 등 1,500여 명 인천 방문
기사입력: 2019/08/13 [21: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는 한국과 중국의 수준 높은 합창예술 교류를 통해 상호간의 문화 교류와 우호증진을 도모하는‘2019 한·중국제합창제‘를 오는 8월 24일(토)~25일(일), 양일 간 인천 글로벌캠퍼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 김학승

 

  인천광역시와 인천관광공사가 후원하고, (사)한국음악협회, 중국합창협회,YTN, 경기일보가 주최하는 ‘2019 한·중국제합창제’는, 올해로 3회를 맞으며 한·중 양국 간 문화 교류 및 우호증진을 상징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합창단이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인천, 경남, 충북 지역 합창단을 포함한 국내합창단 300여 명과 중국 광동 전역 및 하얼빈,항저우,윈난, 산시 등 약 12개 지역의 중국 합창단 1,2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합창단은 각 지역의 전통악기를 활용한 전통 민요, 자유곡과 함께 우리나라대표 민요 ‘아리랑’과 중국의 대표 민요 ‘모리화’를 표현한 합창제 주제가 ‘아리랑&모리화’도 선보일 예정이다.

 

▲     © 김학승

 

  이번 합창제로 인천을 방문하는 중국 참가팀은 송도센트럴파크, 인천상륙작전기념관, 월미도 등 인천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여 한국의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인천관광공사 이주희 실장은 “이번 합창제를 통해 대규모 중국 방문객이인천을 방문한 만큼, 이들의 다양한 관광활동이 인천의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는 결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시민기자 김희영.

김학승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5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